섹시걸
연예뉴스 분류

'재혼' 조혜련 "사랑하는 사람 떠나보내고 힘들었다"→이성미도 암투병 고백 (1호)

작성자 정보

  • 스팸무스비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조혜련이 과거 힘들었던 때를 떠올린 가운데, 이성미 역시 과거 아픔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JTBC 얘능 ‘1호가 될 순 없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성미 집에 임미숙, 이경애, 조혜련이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미는 한강뷰가 보이는 호텔급 하이수를 공개, 칼각으로 정돈되어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영수증도 날짜별로 정리해 둔 모스벵 모두 “신박한 아니고 쌈박한 정리, 정리의 달인이다”며 놀라워했다.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던 중, 조혜련의 골륨 분장 얘기가 나왔다. 개그맨들 사이에서도 충격적이었다고.이성미는 “여자이길 포기했구나 느꼈다, 골룸은 네가 최고였다”고 하자, 조혜련은 “적당히 하려고 했는데 분장팀이 너무 잘하더라, 카메라 앞에서 자제하려고 했는데 내가 디테일까지 추가해서 하더라”면서 “하면서도 이건 안 된다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도연은 “조혜련 선배가 분장 개그의 길을 열어줬다”고 했고 박준형도 “웃음을 위해 살신성인한다고 느껴, 진정한 프로”라며 엄지를 세웠다.  

조혜련은 이성미의 벤쿠버행을 언급하며 “갑작스레 통보 힘들었다 , 난 그때 너무 힘들었었다”면서 “우리의 중심축이 성미언니였기 때문, 모든 개그우먼의 네트워크라 끊어진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박미선이 왜 힘들었는지 묻자 조혜련은 “모르겠다, 너무도 사랑하는 사람이 떠나버리고”라면서 “언니랑 계속 만나던 인연이 끊어져 버리니 정신없이 힘든 감정을 나눌만한 존재가 없는게 힘들었다, 어디에 의지하고 얘기할 곳이 없어 힘들었다”며 살면서 가장 힘들었을 때라 떠올리며 울먹였다. 

박미선도 “나도 성미언니 벤쿠버가고 우울증으로 9키로 빠져, 공황상태였다”면서  “성미언니는 작지만 큰 사람이었다, 우리의 중심축”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조혜련은 “그 후 빈자리가 느껴져 벤쿠버로 갔다, 영철이도 영어 전혀 못할 때 같이 가서 언니를 데리고 오려했는데 언니가 너무 잘살아서 충격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프로그램을 놓고 떠난 이유가 궁금했다고. 

이성미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너무 힘들었다, 아버지는 나의 전부였기 때문, 아버지가 백혈병 앓고 같이 살다 돌아가시니까 영정 사진 보는데 미치겠더라, 남을 어떻게 웃기지 싶었다, 방송을 할 수 있을까 허무함이 찾아와, 개그맨이란 직업이 너무 싫었다”며 당시 속내를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섹시걸

공지사항


알림 0